교회 헌금으로 명품 사재기한 목사 딸

img-20200527083823-cd880275
img-20200527083843-6e91b098
빛과진리교회 목사 가족이 신도들에게 받은 헌금을 무단으로 사용한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신도들에게 가혹 행위를 한 서울 동대문구 ‘빛과진리교회’의 실상을 까발렸습니다.
img-20200527083859-1ef26a40
방송에 따르면 김명진 담임목사는 신도들에게 억대의 헌금을 받는가 하면, 인분 먹기, 공동묘지에서 매 맞기, 100도에 달하는 불가마에서 버티기, 트랜스젠더바에서 전도하기 등 비이상적인 행동들을 강요했습니다.
img-20200527083958-46db8b53
ADVERTISEMENT
-->
img-20200527084034-87b25778
img-20200527084046-bcd374b1
img-20200527084059-2578959f
img-20200527084116-e3114125
목사의 딸인 A씨는 영상에서 명품인 발레시아가의 가방과 모자 등 4가지 제품을 한꺼번에 언박싱했습니다. 이에 일부 신도들은 “아 완전히 내가 속았구나”라며 증언했고 네티즌들은 헌금 사용에 의혹을 제기했다. 심지어 목사는 신도들을 이용해 레인지로버 차량을 샀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증언에 따르면 목사가 신도들에게 받은 차량은 약 2억 4000만 원에 이르렀다.
img-20200527084155-b29ee5e4
img-20200527122011-423543c0
img-20200527122032-bf07adf1
img-20200527133146-75cc15bd
img-20200527133159-c5e31fcf
방송이 나간 직후 목사의 딸인 A씨는 해당 유튜브 채널의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돌려놨고, PD수첩이 의혹을 제기한 김명진 목사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성숙하지 못한 저희의 행동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