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갚아주면 사귈게” 도박으로 나락 간 김이브, 충격적인 폭로 또 터져

 

지난 4일 구제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이브는 현재 본인의 시청자, 전 소속사 대표, 동료 BJ에게 사기를 쳐서 채무를 돌려 막고 있다”는 주장을 했다.

구제역은 “제보자에 따르면 김이브는 1억 원에 달하는 계약금을 받고 나서도 돈을 달라고 독촉하는 사람들에게만 이자만 조금씩 갚고 있다고 한다. 제보자는 김이브 시청자였다. 제보자는 김이브에게 후원을 위해 DM을 보냈다고 한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하 유튜브 "구제역"
이하 유튜브 ‘구제역’

그러면서 “제보자가 DM을 보내니 김이브가 본인 개인 전화번호를 알려줬다고 했다. 김이브는 제보자에게 3000만 원을 빌려달라고 했다. 제보자는 이후 연락을 끊었다가 연말에 다시 10만 원 정도를 후원하면서 김이브와 다시 연락을 하게 됐다. 이후 김이브가 재산을 물어보고 ‘빚 좀 대신 갚아달라’고 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며 제보자의 사연을 밝히는 동시에 통화 내역을 공개했다.

구제역은 “이후 제보자는 김이브가 ‘빚 갚아달라’는 말이 진심인 것 같아서 연락을 끊었다. 그랬더니 김이브가 문자를 보냈다”며 문자 내역을 추가로 공개했다.

문자 내역에는 “절 위하는 마음이 있다면 제발 통화 좀 하자. 내가 남친을 안 사귀는 이유는 빚 때문이다. 돈을 먼저 꺼내서 어필을 하셨고, 내가 제안하려고 했던 거는 4억 5000만 원 갚아주고 사귀는 거였다. 저는 결혼까지 보고 말한 거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후 제보자의 답장이 없자 김이브는 욕설이 담긴 문자를 추가로 보내기도 했다. 구제역은 “작년 8월부터 김이브한테 돈을 떼 먹혔다는 제보가 많이 들어왔다. 이게 나아질 기미가 안 보인다. 피해자분들은 당신 때문에 신용불량자가 될 판국인데 제발 돈 좀 갚아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대해 김이브는 인스타그램에 구제역, 제보자와 나눈 대화를 공개하면서 반박에 나섰다.

김이브가 인스타램에 올린 구제역과의 대화
김이브가 인스타램에 올린 구제역과의 대화

김이브는 “구제역이 저에게 ‘도박한 것을 인정하면 영상을 내려주겠다’고 갑질했다. 저 제보한 사람이 가만히 있는 사람 옆구리 찔러서 뭘 했는지 상세한 내용은 다 빠졌다. 마지막에 문자 한 건 방송에서 계속 헛소리하길래 열받아서 한 거다. 제보자의 ‘돈 얼마면 결혼할 수 있냐’는 말이 장난으로라도 쓸 일이냐. 제가 먼저 시작한 건 아무것도 없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나는 제보자에게 차용증과 공증 다 써줄 테니 돈을 빌려달라고 했다. 허위사실로 고소할 거다. 또 성실히 채무도 갚고 있다. 저는 구제역에게 저격당할 일을 한 적도 없고, 도박도 안 한다. 제가 할 수 있는 법적 수단을 모두 동원해서 구제역과 그 사람을 고소하겠다”고 경고까지 하고 나섰다.

제보자A씨가 김이브와 나눈 대화 일부
제보자A씨가 김이브와 나눈 대화 일부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