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이었다던 수지김” 알고보니 간첩도 아니고 남편에 의해 살해 당한 것…’반전의 반전의 반전’

이하 SBS 꼬꼬무

지난 날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에 무는 그날이야기’에서는 윤 씨와 수지김에 대한 진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장도연, 장성규, 장항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 장성규, 장항준의 이야기 친구들이 각각 등장했다. 먼저 이현이는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등장했다.

이날 다룰 이야기는 바로 1987년 1월에 벌어진 수지김 부부였다. 1987년 1월, 싱가포르에서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북 직전, 극적으로 탈출한 한 윤 씨는 두려움에 떨며 카메라 앞에 섰다. 윤 씨는 카메라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밝혔다. 자신을 북한 대사관으로 유인해 납북시키려 한 사람이 다름 아닌 아내였다는 것이다. 알고 보니 아내는 북한에 포섭된 간첩이었다는 것이 윤 씨의 주장이었다. 아내의 이름은 수지김이었다고 한다.

윤 씨와 수지김은 1986년 9월 홍콩에서 만났다. 당시 윤 씨는 홍콩 영화 비디오 사업 때문에 홍콩에 가서 일본으로 떠나게 된 집주인과 계약했는데 그 집주인인 수지김이 일본가는 일정이 미뤄져 함께 지내게 됐고 1달 만에 결혼한 것이다. 이후 1987년 1월 2일 윤 씨와 수지김 집에 두 남자가 찾아왔다. 남자가 들이 닥치자 수지김은 남편 윤씨에게 담배와 음료수를 사다 달라고 부탁한 뒤 사라졌다. 윤 씨는 수지김이 4천만 원 빚 때문에 싱가포르에 끌려갔으니 싱가포르에 가서 대신 각서를 쓰라는 강요를 받았다고 생각했다. 윤 씨가 싱가포르 한 장소에 가자 붉은 글씨로 ‘김일성 수령님의 만수무강을 빕니다’고 적혀 있었다. 수지김이 간첩이라는 것이었다.

이후 1987년 벌어진 납북 미수 사건이 있었는데 윤 씨는 북한공작원이었던 아내 수지김이 자신을 북한대사관에 유인했다고 밝혔다. 탈출 17일 후 미모의 여간첩 수지 김은 홍콩의 한 아파트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에 북한공작원 때문에 죽였다는 추측이 난무했다.
윤 씨는 북한 대사관에서 남한 정부의 탄압 때문에 북한으로 망명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고 4천만 원도 북한의 공작금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윤 씨는 도망쳐 한국 대사관을 통해 귀국했다. 그렇게 수지김은 동료공작원의 소행, 공작 실패에 대한 처벌 등으로 추정됐다고 했다.

세월이 지난 2001년 윤 씨는 벤처사업가가 됐다가 구속이 됐다. 아내 수지김을 살해했다는 것이다. 장항준은 “가장 의심스러운 점은 아내를 찾으러 싱가포르로 떠나기 전에 가사도우미를 찾아가 집 열쇠를 받아온 거다”라고 밝혔다. 이는 2000년 2월에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 때문이었다.
장성규는 “‘그알’팀이 그 당시 조사했던 홍콩 경찰을 만났고 홍콩 경찰은 사건을 종결하지 않고 유력한 용의자가 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홍콩 경찰 역시 유력한 용의자로 윤 씨를 지목했다. 알고보니 수지김은 간첩이 아니었던 것이다. 모두 윤 씨의 거짓말이었다.

1987년 1월 2일 애초부터 건장한 두 명의 남자는 없었고, 사실은 수지 김과 윤 씨 두 사람뿐이었다는 것이다. 두 사람이 심하게 다퉜고 윤 씨가 화가 많이 나서 둔기로 수지 김의 머리를 내려친 거고 윤 씨는 충격에 정신을 잃은 수지 김의 머리에 베개커버를 씌우고 목엔 여행가방 벨트를 매 살인할 것이었다. 살해를 한 윤 씨는 월북을 하기로 했고 싱가포르로 갔다.

하지만 북한 대사관이 윤 씨의 월북에 적극적이지 않자 윤 씨가 수지김을 간첩으로 몰고 간 것이다. 안기부는 윤 씨의 거짓말과 살인죄까지 진실을 모두 알고 있었으나 당시 안기부장 장세동의 정치적 목적으로 인해 덮어졌다고 한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