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림 “엄마가 날 지우려 했다”…충격적인 ‘가정사’ 고백하며 오열해 녹화 중단까지 됐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채널A아이콘택트/최홍림

개그맨 출신 프로골퍼 1호 최홍림이 점점TV의 간판 프로그램 ’신(神)의 한 수 : 복 받으쇼‘에서 녹화가 중단 될 정도로 오열을 하며 자신의 안타까웠던 가족사에 대해 고백한다.

19일 저녁 공개되는 유튜브 채널 ’점점TV’의 ’신(神)의 한 수 : 복 받으쇼‘에서 최홍림은 만신들과 첫 인사를 나누자마자 “본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집에 돌아가면 앓을 거다. 본인에 대해 맞추기가 힘들 거다” 라며 만신들에게 선전포고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홍림은 “어릴 적 태어날 수 없는 운명이었다”며 어머님이 최홍림을 지우려 했다는 충격 고백은 물론, 큰 형에게 폭행을 당했던 불우했던 어린 시절과 그로 인해 어머니가 몇 번이나 극단적인 시도를 하고 돌아가실 뻔한 일 등 가슴 아픈 과거를 고백했다. 특히 “새벽 3시만 되면 잠에서 깨 2시간 동안 귀신을 만나려 기다린다” “귀신을 만나기 위해 불 빛 없는 산 속으로 차를 몰고 들어가기도 했다”고 밝혀 녹화장은 한 순간에 충격에 휩싸였다.

또한 최홍림은 그토록 귀신을 만나고 싶어 했던 이유에 대해 “귀신을 만나 돌아가신 엄마를 꼭 한 번 만나게 해 달라고 소원을 빌려고 그런다”며 “어머니 살아생전 돈 벌어서 단 한 번도 외식을 못 했다. 어머니를 만나게 되면 꼭 자장면 한 그릇 사 드리고 싶다“고 고생만하다 돌아가신 어머니 떠올리며 오열을 해 녹화가 잠시 중단됐다.

​​​​​​​

한편, 점점TV의 간판 프로그램 ‘신(神)의 한 수 : 복 받으쇼’ 는 대한민국 최고의 만신 5명(이유엽 도사, 눈꽃마녀, 해만신, 연화신궁, 글문도사 새암영신당)과 연예인의 인생사를 이야기하는 점사 토크쇼로, 개그맨 최홍림 편은 19일 밤 9시에 점점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